붓글씨

楊柳詞,彈琴臺,新燕

dowori57 2022. 6. 12. 22:01

 

楊柳詞(양류사)-琴恪(금각)



送君心逐光風去(송군심축광풍거) : 당신을 보낸 아쉬움에 내 마음 광풍을 쫓아가니

去掛江頭綠柳枝(거괘강두록류지) : 강가 푸른 버드나무 가지에 걸렸네

綠柳能知心裏事(록류능지심리사) : 버드나무 내 마음 다 알겠거니

煙絲强欲繫郎衣(연사강욕계낭의) : 실버들이여 억지로라도 임의 옷자락 잡아다오

 

 

- 彈琴臺(탄금대) -李明漢


片雲飛雨過琴臺(편운비우과금대)한데,
招得忠魂酹酒回(초득충혼뢰주회)를.
欲問當時成敗事(욕문당시성패사)나,
暮山無語水聲哀(모산무어수성애)를.

조각 구름, 흩어지는 비 탄금대를 지나는데,
충혼(忠魂)들 불러모아 술을 먹여 보내었네.
당시의 성패사(成敗事)를 묻고자 하나,
저문 산은 말이 없고 물결만 애달프게 우는구나.


 

新燕(신연) 李植(이식)

萬事悠悠一笑揮(만사유유일소휘) 만사가 느긋하니 웃을 일도 많다

草堂春雨掩松扉(초당춘우엄송비) 초당에 봄비 오기에 사랍 문을 닫았더니.

生憎簾外新歸燕(생증렴외신귀연) 뜻 밖에도 갓 돌아온 제비 녀석이

似向閒人說是非(사향한인설시비) 날보고 “왜 닫았 니 ?” 따지고 드네.

 

'붓글씨' 카테고리의 다른 글

路上有見,貧家女,幽居卽事  (0) 2022.06.17
題僧軸, 湖行絶句 , 戱題  (0) 2022.06.14
楊柳詞,彈琴臺,新燕  (0) 2022.06.12
漁舟圖,大同江,破鏡  (0) 2022.06.11
陶原卽事,宮柳詩, 西江  (0) 2022.06.10
贈妓湖南月, 贈朴思菴淳  (0) 2022.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