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06 4

無爲,楓嶽贈小菴老僧,有僧指軸來謁 軸中有栗谷詩

無爲【무위】 ㅡ 李彦迪 萬物變遷無定態 【만물변천무정태】 만물은 변하고 바뀌어 정한 모습 없는 터 一身閑適自隨時 【일신한적자수시】 내 한 몸 한적하게 세월 따라 살아가네 年來漸省經營力 【연래점생경영력】 근년엔 경영하는 힘도 점차 줄어 長對靑山不賦詩 【장대청산불부시】 푸른 산 마주하고도 내내 시를 짓지 아니하네 楓嶽贈小菴老僧 李珥 魚躍鳶飛上下同 고기가 뛰고 솔개가 날아, 본래 아래 위가 하나인데, 這般非色亦非空 저것은 색도 아니고 공도 아니니 ‘색즉공(色卽空), 공즉색(空卽色)’이니라. 等閒一笑看身世 등한일소(等閑一笑)하고 내 신세 돌아보며, 獨立斜陽萬木中 석양 비낀 숲 속에 홀로 서 있더라. - 有僧指軸來謁(유승지축래알), 軸中有栗谷詩(축중유율곡시) -成渾 知音已去朱絃絶(지음이거주현절)하니, 山月孤來溪水悲..

붓글씨 2022.06.06

인천대공원 걷기

활터를 나오니 도반은 아예 점심을 먹고 어디를 걷자고한다. 귀가하였다가 다시 나오면 씻기가 귀찮다고... 인천대공원을 찾아 주차를 하고나니 막상 점심먹을 곳이 마땅찮아 오래전 너나들이 캠핑장에서 캠핑을 하면서 보아둔 아파트방향으로 걸어나오니 삼계탕집이 있어 들깨삼계탕으로 맛있게 속을 채운다. 그리고는 다시 대공원을 돌아 걷는다. 비가 오고 해가 떠 맑게 개인날이지만 바람이 불어오면 서늘하고 그늘에 들어서면 더욱 그러하다. 조그마한 도랑을 옆에두고 걷다가 다시 숲을을 걷고는 대공원을 한바퀴돌아본다. 호수가에 앉아 휴식도 취하고 장미원에 들려 장미구경도한다. 어제이어 오늘도 장미를 실컷 구경하니 금년에는 장미구경을 제대로하였다. 우리네 생활도 어느정도 여유가 있으니 휴일이면 여기저기 건강을 찾아 걷는사람들이..

맞추기보다는 제대로 발시하기

새벽녘에 내린비가 아침에도 이슬비처럼 내리고있는데 조식후 활터로 향했다. 오랜장마로 많은 비가 내려야하는데 지표면만 적실정도로 적은 비가 오고 말았다. 몇분의 사우와 같이 사대에서 습사를 한다. 어느 교장과 어느 구사가 관중보다는 어떻게 쏘았느냐에 중점을 두고 습사를 하라고.. 다시 그말을 되새기며 만작을 하고 버팅기다가 어느순간에 줌손을 뻗으니 절로 화살이 나아간다. '아~ 이것 이로구나~'라고 느끼며 몇순을 내어보는데 제대로 되는 것 같다. 다만 만작의 자세로 오래 버티는 것이 쉽지가 않다. 흐르던 날씨가 개이니 하늘이 청명하고 맑다. 가뭄에 메말라 스프링쿨러로 물을 준 잔듸는 비를 맞아 더욱 푸르러간다. 근래들어 가장 좋은 시수가 나온 듯하다. '마음을 비우고 만작을 하면서, 줌손을 밀고 깍지손을 ..

국궁 2022.0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