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궁

오월 마지막날의 습사와 편사

dowori57 2022. 5. 31. 20:24

조식후 활터에 올라 오전팀과 같이 활을 내면서 보내노라니 열두시가 거의 다되어서

일을 마친 도반이 올라온다.

일,월요일 이틀을 쉬고 활터를 올랐는데 지독하게도 관중이 되지않는다.

15순 75발을 내었는데 12순이 땅몰기를 하였다.

물론 관중보다는 어떻게 발시하였는가가 중요하다지만...그래도 그렇다.

같이 두순을 내고 중간중간에 잔듸에 스프링쿨러로 물을 주는데 워낙 활터공간이 크다보니

몇시간이 걸릴것 같다.

오랜가뭄으로 잔듸가 죽어가고 고장난 스프링쿨러를 수리하였으니 시원하게 물을 틀어준다.

점심시간이 되어가니 한 사우와 같이 점심을 먹고는 다시활터에 들어오니 하나둘 올라온 

사우들이 십여명이 넘는다.

한 사우의 제의로 편사를 한다.

첫순은 땅으로 몰기,두번째순은 한발관중.

화살을 가져오기로하고 내기를 하고 졌으니 화살을 주어오고는 다시 4명씩 편을 갈라 편사를 한다.

아이스크림 내기 3순의 경기.

첫순에 두발,두번째순에 세발,세번째순에 두발을 관중하여 7발을 맞혔으나 우리팀이 8발,7발,2발,2발등

19발 관중으로 상대팀의 22발에 3발 뒤져 패한 경기가 되었다.

사대에서 습사를 하는 것보다는 편사로 내기를 하거나 시합형식을 띄는 것이 실력향상에도 도움이 된다고한다.

오전에 그렇게 헤메이던 것이 오후되니 조금 나아지는 것 같다.

만작과 호흡,줌손과 깍지손, 지사와 발시 및 후동작등 어느하나를 소홀히 할 수 없는 활이다.

활터를 나서니 다섯시가 되어가니 7시간여를 활터에 머물며 23순 115발의 화살을 쏘았다.

'국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궁대회(파주 금호정 220612)  (0) 2022.06.12
맞추기보다는 제대로 발시하기  (0) 2022.06.06
오월 마지막날의 습사와 편사  (0) 2022.05.31
활터의 하늘  (0) 2022.05.26
궁도9계훈 과 집궁8원칙  (0) 2022.05.01
혹시하였는데,역시 ᆢ  (0) 2022.0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