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BIG

전체 글 2456

1010회 호암.삼성산(230128)

1.2023.01.28(토) 11:00-15:20(4.20hr)맑음 2.doban 3.석수역-불영암-전망대-장군봉-삼막사상부-삼거리약수-4광장-서울대입구, 10.00km 4.날씨가 추워 활을 쏘기도 애매한 날씨이고 낮부터 기온이 풀린다니 집에서 버스한번이면 도착하는 호암산을 오르기로한다. 휴일이라 배차시간이 긴 버스를 기다려 석수역에서 산행을 시작한다. 한파라고하지만 아침기온이 추운지는 모르지만 낮의 기온이 그리 차갑지는 않은 것 같다. 다만 오르는 길에 조그마한 계곡물의 얼어붙은 물길이 추위가 대단함을 알려주는 듯하다. 추워야 겨울이다라는 말이 정답이다. 불영암을 지나 호암산 전망대에서 관악산과 서울시내를 조망하고는 멀리 북한산도 바라다본다. 부근 양지바른 곳에 자릴잡고 누룽지와 빵과 바나나등을 먹고 ..

流山錄 2023.01.28 (6)

옛추억 하나

오랫만에 활터에 올랐다가 습사후 자주 들리는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귀가하여 오후에 야산을 걷는다. 눈이 수북하게 쌓이고 서산에 해가 떨어지니 금새 어둑해지는 것이 겨울날씨이다. 이런날은 아득한 어린시절이 생각난다. 지금이야 아마도 전국이 시단위로 행정구역이 통일된것으로 알고있는데,그때는 시,군단위로 구분되어있었고 군부에는 다시 면단위로 세분화 되어있었다. 눈이 쌓이고 추운 겨울날, 큰집에 가려고 동갑인 사촌과 같이 버스를 탔는데 가고자하는 면소재지의 이웃면에 들린 버스는 눈때문에 더이상 운행을 하지 못한다고한다. 시골길에 미끄러운 눈때문에 차량이 운행되지않은 경우는 수시로 있어왔기에 그런가보다라고 생각하고 어렸던 나이의 사촌과 같이 서로 의지하며 이십길길이 되는 눈 쌓인 시골길을 걸어 도중에 추운겨울밤에..

주저리주저리 2023.01.27 (8)

의욕(意欲)

흰눈이 하얗게 하늘에서 내려오니 온세상이 백색으로 덮혀 아름답다. 설이 지나고 강추위가 몰아치더니 대설이 내렸다. 시간은 빠르게도 흘러 새해를 맞은지가 며칠전 같은데 벌써 일월도 닷새를 남기고 그 장을 넘기려한다. 명절직전에 코로나에 걸려 격리생활을 하고나니 날씨가 추워 야외활동등을 제대로하지 못하고 외부세계와 단절된 상태로 집안에서 머무르니 무기력해지는 듯 하다. 벌써 보름째 활터에 오르지 못하고 있고 적극적인 산행이나 여행등을 나서지 못하고있다. 적당하게 활동을 하며 생활을 즐기고 움직여야하는데,이런저런 핑계로 집안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다보니 무언가 나사가 빠진듯하고 자꾸 무기력하여 지는 것 같다. 인간의 삶에 무언가 희망과 욕구가 있어야하고 그것이 삶의 원동력이 되고 활기를 불어넣어준다. 그래서 희..

주저리주저리 2023.01.26 (10)

1009회 호룡곡산(230123)

1.2023.01.23(월) 11:00-16:20(5.20hr) 흐리고 미세먼지 2.doban 3.공영주차장-광명항입구 -호룡곡산-국사봉-원점회귀,9.47km 4.코로나 격리도 끝나니 일주일간 야외활동도 하지 못해 갑갑하던차 마침, 설연휴라 오랫만에 무의도의 호룡곡산을 다녀오기로 하고 아침에 집을 나선다. 경인,외곽,공항고속을 달리니 정체없이 차량이 흐르고 마침 명절이라 통행료를 징수하지않으니 기분이 좋다. 영종도를 비롯한 인근 섬들은 서울에서 가깝고 높지않은 산들이 있어 찾기가 좋은데 통행료가 부담스러운 것도 사실이다. 아까울땐 몇 천원,몇 백원도 아깝다. 호룡곡산을 몇차례 다녀왔지만, 처음을 찾아간 오래전-'08년 10월이었다- 늦여름의 뜨거운 기운을 받으며 좌우로 바다를 바라보며 녹색 푸른산길을 걷..

流山錄 2023.01.23 (8)

명절 단상

내일이면 우리의 명절 설이다. 추석과 더불어 민족 최대의 명절인데, 어디 갈곳도 오란데도 없는 조용한 명절이다. 결혼하여 살면서 36여년간을 명절이면 정체되는 도로를 달려 고향으로 달려갔었다. 아마도 기억컨데, 환갑을 맞이하여 자식들과 같이 해외여행으로 하와이를 다녀오면서 한번 빠진 것 외에는 매년 어김없이 차를 몰고 귀향을 하였다. 귀향길이 평균 7~8시간이 걸리는 것은 기본이었고 90년초 어떤때는 거의 20시간여가 걸린 적도 있었다. 이제 두분 부모님 다 이세상에 계시지아니하니 명절이라도 특별하게 갈 곳이없다. 형제들도 다 자녀들이 출가하고 가정을 이루고 자식들이 모이니 각자가 자식들과 명절을 보내야한다. 36년간 줄을 지어 찾아가던 귀향행열에서 빠져나와 조용히 집에서 시간을 보내고있다. 예전 어느 ..

주저리주저리 2023.01.21 (6)

라틴아메리카 춤추듯 걷다.

김난희지음. 예전에 한번 읽었는데 남아메리카여행을 계획하고있으니 다시한번 읽어본다. 조금이라도 체력이 있을때 가려고 작년부터 계획하였는데 한달이라는 기간의 장기여행이고 먼거리라,도반은 하염없이 망설이고...상반기에 가능 할런지 의문이다. 원래 여행이란 체력이 허락할때 먼곳부터 다니라는 말이있다. 하반기에는 호주 한달일정을 계획하고 있으니 상반기에 가지 못하면 내년으로 넘어갈 공산이 크다. 소심하고 겁많은 작가도 여자혼자 몸으로 14개월동안 숱한 일들을 겪으며 걸은 곳인데, 가이드가 붙어 패키지로 움직이는 29일간의 우리여정은 거기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지 않은가? 그래도 쉽지않은 곳...남미라는 곳이다.

독서 2023.01.20 (2)

손목닥터 9988

서울시가 비대면 건강관리서비스의 하나로 시민들의 건강생활 습관 형성을 지원하기위해 손목닥터 9988사업을 시행한다기에 신청하였더니 당첨이 되었고 며칠전 P사의 스마트워치가 배송되었다. 코로나 확진자로 일주일을 격리하여야하니 개봉하지않고 보관하다가 오늘 개봉하여 스마트폰과 연동을 하였다. 서울시가 스마트워치와 전용앱을 제공하니 일상생활을 하면서 건강활동을 체크하면 되는 것이다. 작년에 구보건소에서 시행하는 치매예방의 일환으로 하루 사천보이상을 걷는 것을 목표로 간단한 스마트워치를 제공받고 4개월간 매일 걷는 습관을 가지면서 매일의 기록을 체크하여 단톡으로 업로드하였는데, 그 사업이 종료되고 서울시에서 시행하는 시민들의 건강활동을 독려하는 좀 더 광범위한 차원에서의 지원사업에 동참하게 된 것이다. 본인의 건..

일상 2023.01.19 (4)

MoonFall

집에 격리되어있다보니 영화를 보는 시간이 많아진다. 예전 같으면 어림없는 인터넷으로 접속하여 영상을 보니 좋고도 편리한 세상이다. 비디오샵이 성행하던때가 불과 이십년?...벌써, 이십여년이 경과되었다. 테입이나 DVD를 빌려보고 기한내 반납하곤 했었는데.... 지금도 DVD를 몇개나 보유하고 있는데...이젠 쓸모가 없어지는 듯하다. 먼 후일에 일어날까싶은 우주 공상영화...

영화 2023.01.18 (8)
728x90
반응형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