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전체 글2890

깜빡이는 정신 정신이 깜빡거려 하루를 헤메였다.어제 활터를 다녀오면서 더위에 시계를 찬 것이 땀이베어귀가하면서 손목시계를 벗어 가지고 온 듯하였다.어제오후부터 시계를 찾았으나 보이지 않는다.신발장,거실쇼파,책상,주방의 장까지 뒤젓는데 보이지 않는다.오늘아침에 다시한번 찾아보았으나 어디에도 보이지 않는다.분명 시계를 들고 들어왔는데....저녁에 지방상가를 전철로 다녀오면서 급행전철을 타보니 그것도괜찮은 경험이었다.천천히 달리는 전철이 지방에서는 속도를 높여 달리니자차로 다녀오는 것보다는 좋은 점이 많을 것 같다.귀가길은 밤늦게 지인의 차를 동승하여왔지만...오전에 활터를 다녀와서 저녁 산책길에 집사람의 차에 세탁소에 맡길이부자리를 꺼내려 갔다가 내차를 열어보니 조수석에 시계가 놓여있다.아마 땀이 차서 벗어 가지고 가야지.. 2024. 6. 12.
선정릉을 걷다 친지의 결혼식에 참석하고나서 푸짐하게 부풀어오른 뱃속을 소화시킬겸 걷기로하고 선정릉을 찾아나선다. 이제는 동생들의 자녀가 결혼하는 시기가 되었으니 나이듦을 실감한다. '18년도 퇴직하면서 문화탐방으로 한번 찾아왔고,금년초 매형이 치료차 병원을 드나들때 같이와서 걸었던 길인데 매형은 유명을 달리하고 이세상에 없으니 무상한 세월이고 짧은 인생임을 느낀다.소화도 시킬겸 맨발걷기를 해보려하였으나 고유한 우리의 유산이고 엄숙하여야할 능이라 맨발걷기는 엄격히 금한다고 안내가 되어있으니 당연하다 느낀다. 유월인데도 한낮의 기온은 무척이나 덥고 그나마 그늘아래 들어서면 시원한 기온이니 우리의 날씨도 아열대기후를 닮아가나보다.성종의 능을 둘러보는데 예전처럼 능에 접근이 불가하니 조금 의미가 감퇴되는가싶어 아쉽다. 좀더 .. 2024. 6. 9.
하쿠다사진관 오랫만에 책을 들었다.밤시간을 너무 TV에 집중하니 그것을 지양하고 독서를 하자싶어 부담없이 펼친 책인데도,눈이 아른거리고 글자가 흐릿하게 보여 읽기가 쉽지않았다.눈의 노화가 독서도 방해를 하는가보다.일년에 수십권을 읽을때도 있었는데... 2024. 6. 9.
진천2일차 부족한 수면을 아침늦게까지 자고 일어나니 모두 고사리를 채취하러 가고는 아무도 없다. 작업복을 입고는 전날 못다한 옥수수밭 정리를 마치고나니 모두 돌아와 보신탕으로 아침을 먹으면서 반주한잔을 곁들인다. 그리고는 고추밭의 고추가지 정리작업을 마치고 가져갈 상추잎을 딴다. 이미 어제 여자들은 김치를 담겨 가져가기 좋게 작업을 마쳤다.남은 보리두를 따고는 이것저것 정리작업을 마치고나니 오전이 훌쩍지나간다. 작년에 비해 많은 감나무에 열매가 주렁주렁 달려 금년에는 풍작이 될 것같고 수확때 오라고 초청을 한다. 점심은 테라스에서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준비해간 삼겹살을 굽는다. 술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 빠지지않고 두어병을 해치운다. 운전을 핑게로 낫술을 마시지 않으니 이럴때는 다행이다싶다.짐을 실으니 트렁크가 가득.. 2024. 6. 8.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