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전체 글2890

3,000회 포스팅 3,000회 포스팅!2000년부터 시작한 블로그에 24년만에 3,000회 포스팅을 하였다.어찌보면 산행기와 일상사를 기록한 것이니 그렇고 그러하지만,또 어떻게보면 3,000회라는 대단한 양적인 기록을 달성하였다.밀레니엄시대를 시작하면서 본격적인 기록산행을 하여야겠다고 마음먹고,종이에 메모하다 어느날 블로그란것을 접하고는 간단하게 기록하였다.그러다가 세월이 흘러 네이버,PARAN,다음으로 이동하며 기록하였고사진도 첨부하고 일상의 생활도 기록하다 여기까지 왔다.당시 위세를 떨쳤던 PARAN으로 이주하였는데,폐쇄되면서 다음으로 합병되었다카테고리도 등산의 유산록에서 국궁,여행,트레킹,MTB,서예,일상,전원생활,캠핑 등 27여개의 항목으로 늘어났다.산행위주일때는 한번 산행시 한번 포스팅이 되었으니 한달에 한번 산.. 2024. 6. 18.
1055회 시원한 북한산(240617) 1.2024.06.17(월) 10:20-17:00(6.40hr) 맑고무더위2.solo3.불광동-탕춘대능선-비봉-비봉능선-청수동암문-나한봉-나월봉-증취봉-용혈봉-용출봉-의상봉-산성입구,9.21km4.여름의 더위가 다가 온 듯하나,다음주 지리산의 화대종주를 계획하고있으니 사전준비 및 점검차 북한산을 찾는다.불광동에서 장미공원을 지나 탕춘대능선을 걷는데 오를때 조금 덥기는 하지만,능선길을 걸으니 바람이 불어 시원한 감을 느낀다.반바지와 티셔츠,운동화차림의 외국인이 걷는데 배낭도 없이 상쾌하고도 빠른 걸음이다.헐떡이며 비봉능선을 올라 자주 앉는 마당바위에 자릴잡고 빵과 과일로 점심을 먹는다.웅장하고도 멋진 북한산의 능선들을 바라보면서...항상 앉는 자리를 찾으니 한 산객이 머물다 자리를 뜨는 것 같아,양해를 구.. 2024. 6. 17.
살기좋은 세상? 살기좋은 세상이다.컴퓨터나 핸드폰에서 손가락 몇번 까닥이고나면 그 다음날 주문한 상품이문앞에 배달되어지는 오늘날이다.생필품에서부터 가전제품에 이르기까지 해당되지않는 것이 거의 없다.심지어 동네마트에서도 배달이 되고 음식점에서도 배달이 되는 세상이다.오래전에는 우체국소포가 유일한 장거리에서의 물품배달 방법이었다.그것도 아니면 천일화물,대한통운등 화물업체지점으로 물품을 들고가 배송을 시키고몇시차편으로 발송하였다고 상대방에게 연락하면, 착지에서도 지점으로 나가물품을 인수하고하였다.그러한 방법은 고속버스에도 적용이 되었지만 그것도 '90년대의 이야기인가싶다.또,그 시절엔 드물고도 비싼 장거리전화와 편지외에는 달리 소통하는 방법이 없었다. 며칠씩 걸려야 상대방에게 배달되는 편지였지만, 우체부가 배달차 방문하면,무.. 2024. 6. 14.
1054회 뜨거운날의 수리산(240613) 1.2024.06.13(목) 10:35-15:20(4.45hr) 맑고 무더움2.doban3.매생이골-수리정-슬기봉-무성봉-매생이골,3.63km4.활도 잘 맞지않고 유월들어 산행을 하지못하였으니, 오랫만에 수리산을 찾아본다.작년 오월 수리정국궁대회에 참가할때 등산로를 봐두었었고, 그 들머리를 찾은 것이다.수리산은 '18년,'20년에 찾고는 그 후로 처음 찾아본다.고속도로를 달려 군포에서 수리정을 찾는데,작년 대회참가시는 무척이나 헤메였고 내비도 혼돈의 연속이었는데 한번 가 보았다고 쉽게 찾아간다.이래서 경험의 중요성을 다시한번 깨닫는다.'경험도 자산이다!' 유월중순인데도 날씨는 한여름의 기온으로 삼십도를 오르고 바람도 없는 날이다.주차후 수리정을 지나 들머리에 들어서니 나무그늘아래로 숲길이 형성되어,걷기에.. 2024. 6. 13.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