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트레킹/경기도길81

인천대공원 걷기 처형이 이사를 하고 집들이를 한다고해서 처갓집형제들이 모여 중식으로 거하게 점심을 먹으면서 고량주두병을 나눠마셨다. 이사한 처형집으로 자리를 옮겨 이사떡과 과일과 커피를 마시고는 휴식을 취하다가 일부 형제들은 귀가하고 남은 사람들이 바람도 쐴겸 인근 인천대공원으로 향한다. 오래전 이곳에서 캠핑도하였고 서너차례 찾아온 후 오랫만에 걸어보는 대공원이다. 인근에 바라보이는 소래산도 가끔 찾아오르는 산이다. 이미 계절은 겨울로 접어들어 가로수는 앙상한 가지만이 남아 또다른 계절을 맞고있다. 봄과 여름의 경관과는 완연하게도 달라진 공원길을 걸어본다. 저녁시간에 가까워져 찾는사람도 그리 많지는 않고 한적하게 걸을 수 가있어 좋다. 어느 한곳 개울물이 흘러가는 다리위에 서니 구름사이로 비친 햇살이 노을을 이루며 아름.. 2023. 12. 2.
심학산 둘레길 추석명절이 거의 끝나는 시점에 강화도에 전어회를 먹으러가자는 도반이 갑자기 엄마를 보고싶다니 산소가 있는 심학산으로 달린다. 거의 항상 이곳을 찾을때는 산소도 들릴겸 심학산 둘레길을 걷는다. 산소가 위치한 곳이 전원마을에서 올라가는 곳이어서 주차하기가 애매하니 아예 약천사에 들려 주차후 둘레길을 걸어 산소에 성묘를 하고 다시 둘레길을 걸어 원점회귀를 하고 약천사대웅전에 삼배를 올리고는 인근 식당에서 식사를 하는 코스이다. 둘이서 가자고 하더니 갑자기 마음이 바뀌어 처형에게 연락하여 같이 가기로하니 아침에 집으로 온 처형과 같이 외곽도로와 자유로를 달려 심학산의 약천사로 들어가니 주차장이 만차이다. 날씨가 좋고 연휴기간이라 산을 찾는 사람들이 많기도하다. 재수좋게 한대가 빠져나가니 그곳에 주차하고 둘레길을.. 2023. 10. 2.
심학산둘레길 소나기예보가 있음에도 비가오지 않고,도반이 부모님산소를 찾을겸 심학산을 걷자고하니 조식후 집을 나선다. 도중에 처형을 픽업하여 자유로를 달리니 비가 내리다말다를 반복한다. 약천사에 주차를 하니 소나기가 쏟아내리니 배낭을 메고는 정자아래에서 십여분간을 쏟아내리는 비와 흘러내리는 흙탕물을 바라보며 비가 주춤하기를 기다린다. 어느사이 비가 잠잠하니 걷기를 시작하는데 빗줄기가 약해지더니 소강상태로 접어든다. 비옷을 입고 우산까지 받치니 더워서 비옷을 벗고 걸으니 한결 시원하다. 비가와선지 둘레길을 걷는 사람이 드물고 오늘은 평소와 달리 역방향인 약천사 우측방향으로 걷는다. 비는 그치고 촉촉한 산길을 기분좋게 걷는다. 산림에도 비가 내려 나무와 숲이 물길을 잔득 머물고있다. 둘레길의 반정도를 돌아 처갓집선영에 도.. 2023. 7. 9.
마장호수와 삼릉 어제 빗속에서 마장호수를 바라보았고 캠핑장을 나서 다시 마장호수로 들어갔으나 내리는 비와 서늘한 날씨에 손녀는 차에서 내리기를 거부하니 호수는 바라보기만 하고 지나친다. 오래전 네다섯살때 여름더위에 한번 걸어보았으니 그것으로 만족하고는 차를 몰아 삼릉으로 향한다. 삼릉 역시 비가 내리기는하나 흙길이고 배수가 되어 걷기에도 좋다. 무언가 역사에서 배우고 느끼는 것도 있을 것이고 자연속을 거닐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일년전 이른 가을에 파주 금호정 경기에 참가하였다가 조기에 시합은 종료되어 이곳에 들려 한번 걸었었는데 무척이나 더워 땀을 많이 흘렸었다. 역사관에 들려 삼릉의 유래와 왕릉의 내부구조등을 영상으로 시청하고 길을 걸어본다. 옛민속 놀이도 잠깐 즐겨보고 영릉을 둘러본다. 많은 비가 내려 개울에는.. 2023. 5. 6.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