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BIG

2021/12 28

뮤직커버리2021

송년특집 서울시 국악관현악단의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공연을 월초에 예약하고 오늘이 그 공연일이다. 며칠후 연말이면 도반의 생일이기도하니 두어시간 일찍 출발하여 북악스카이웨이를 드라이브하고 괜찮은 레스토랑에서 이른 식사를 하고 공연을 관람하려하였는데 북악스카이웨이의 그 집은 문을 닫고 영업을 하지 않으니 인근의 몇개의 집을 검색하여 한곳을 예약하고 찾아갔다. 그러나 예약한 집이 어느건물의 이층이상되는 곳에 위치하고있어 찾기도 힘이 들고 전화를 하였더니 인근이긴한데 주차장도 없다하니 양해를 구하고 취소를 하였다. 그리고 다시 세종문화회관으로 찾아가 파킹을 하고는 지하식당을 찾으니 마땅한 곳이 보이질않아 바깥으로 나와 한참을 돌아다녀도 분위기있는 곳이 보이질 않으니 다시 문화회과지하의 중식당을 찾아간다.새우요..

음악 2021.12.29

950회 관악산(211227)

1.2021.12.27(월)10:40-15:30(4.50hr) 맑고 흐리다 가끔 눈 2.solo 3.사당역-관악능선-관악문-연주대-학바워능선-서울대,11.14 km 4.금년을 보내는 마지막 산행이다. 저녁에 약속이 있으니 그 시간에 맞추기위해 시간을 잘 조절하여 움직여야하니 가까운 관악산행으로 집을 나선다. 사당역에서 간단하게 먹을 점심으로 토스트를 사고 입산을 시작한다. 며칠간 강추위로 기온이 하강하였지만 오늘은 그리 추운날씨는 아닌것 같고 오후에는 기온이 올라간다는 예보이다. 국기봉을 오르니 강남과 강북일대 및 북한산전경이 뚜렷하게 보이는 쾌청한 날씨이다. 한해를 건강하고 행복하게 이끌어준 산행에 감사하며 내년의 1,000회 산행을 달성하기위해 금년은 950회로 마무리한다. 건강한 신체와 건전한 마음..

流山錄 2021.12.27

추운 크리스마스날 습사

금년들어 최강한파라고 영하10도의 기온이다. 아침에 일어나 식사후 하루종일 집에 있기로 그렇고 활터로 나왔더니 아무도 없다. 하기야 이렇게 추운날 습사를 한들 제대로 되지않을 것이고 혹여 언땅헤 화살이 부러질수도 있어 조금스러울 날이다. 준비를 하고 사대에서니 춥기는 춥다. 한순을 내어보는데 손이 시리고 귀도 얼얼하다. 추워서 그런지 관중도 잘되지않고 짧은 살이 많이 나온다. 네순씩 두번을 내고나니 하나둘 사우들이 모습을 보인다. 두순을 더 내어보나 한발 아니면 두발이 관중이 되고 불도 난다. 추워서 더이상 습사하여보아도 더 성적이 나올것 같지않아 열순을 내고는 활을 내린다. 시흥으로 드라이브를 하고는 해장국을 먹고 진덕사법당에 들려 삼배를 올린다. 오래전 몇번 들렸던 사찰인데 법당안에 온돌을 놓았는지 ..

국궁 2021.12.25

이브 날 습사

이브이고 저녁에 딸네집에서 회식을 한다니 손녀의 등교는 도반이 새벽에 가서하고 미장원등을 들른다니 기상후 조식을 먹고는 활터로 향한다. 아홉시경 활터에 올라가니 한사우가 습사를 하고있고 아무도 없다. 지저분한 사대주변을 쓸고 청소를 하고나니 그 사우마저 두어순을 내더니 먼저 간다고 활터를 나가니 혼자 습사를 한다. 화살의 여유가 있으니 네순을 내고는 살을 치러간다. 그렇게 여덟순을 내어보았더니 어느정도 의도한데로 4발관중 2번,3발관중 2번,2발관중 2번,1발관중 1번과 한번은 불이난다. 날은 흐려 금방 눈이라도 내릴듯하고 기온은 그리 춥지는 않으나 오후부터는 추워지며 눈이 내린다고한다. 금년은 화이트크리스마스가 될 것 같다. 그제서야 두분의 사우들이 올라오니 같이 기록판을 놓고 사대에 선다. 첫순 4발..

국궁 2021.12.24

949회 북한산(211221)

1.2021.12.21(화)10:20-14:30(4.10hr) 잔뜩흐리고 맑다가 흐리기를 반복 2.doban 3.진관사-기자능선-향로봉-비봉우회-사모바위-응봉능선-삼천사-진관사, 6.82km 4.어제 못한 산행을 나서려니 미세먼지와 안개가 자욱하다. 코시국이니 대중교통을 이용하기가 조금 꺼려져 차를 가지고 주차가 양호한 진관사방향으로 오랫만에 가보기로하고 집을 나선다. 한시간여가 걸려 진관사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는 계곡길을 따라 입산을 시작한다. 아무도 없는 호젓한 길을 걷노라니 운치가있고 좋다. 다만 미세먼지인지 안개인지가 앞을 가려 시계가 양호하지 못하는 것이 아쉬울뿐이다. 헐떡이며 기자능선안부에 오르니 불광동방향에서는 쉬임없이 산객이 오르고 있다. 잠시 휴식후 다시 고지를 올라보니 아무것도 보이지 ..

流山錄 2021.12.21
728x90
반응형
LIST